워싱턴주 4주간 식당, 술집등 매장 영업중단


 

워싱턴주 4주간 식당, 술집등 매장 영업중단

회장ㅣ케이전 0 199
washington governor - jay inslee - medium dot gov story

November 15, 2020
Public and constituent inquiries | 360.902.4111
Press inquiries | 360.902.4136

Inslee announces statewide restrictions for four-weeks

New records

Gov. Jay Inslee today announced a four-week statewide set of restrictions in response to the recent rapid spread of the COVID-19 virus in Washington and across the country.

The new restrictions come as Washington sees consistent increasing daily case counts, with over 2,000 cases a day over the weekend and average cases in the state doubling over the past two weeks.

“This spike puts us in a more dangerous a position as we were in March,” Inslee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Sunday. “And it means, unfortunately, the time has come to reinstate restrictions on activities statewide to preserve the public’s well-being, and to save lives. These were very difficult decisions that have very real consequences to people’s livelihoods. I recognize that and don’t take those impacts lightly, but we must act now and act quickly to slow the spread of this disease.”

The restrictions are statewide and will take effect Monday, November 16 at 11:59 PM and will remain in effect until Monday, December 14. The modified restrictions of restaurants, however, will take effect Wednesday, November 18 at 12:01 AM.

To help mitigate financial impacts on businesses and their employees, the state will commit $50 million in aid. Businesses can also apply for Paycheck Protection Plan forgivable loans from the Small Business Administration, or from their local bank. If workers are kept in their jobs, the loans aren’t required to be paid back.

Read the rest of the story on the governor's Medium page.


제인 인스리 워싱턴 주지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식당, 술집, 극장, 헬스장 등의 영업을 대폭 제한하는 긴급 명령을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11월 17일부터 12월 14일까지 4주간 시행된다. 


인스리 주지사는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식당이나 술집은 18일(수) 0시부터 실내 영업이 전면 금지되고 야외 식사도 한 테이블에 5명 이하로 제한된다고 밝혔다. 


17일부터 피트니스센터 등 헬스장은 문을 닫아야 한다. 또한 극장, 볼링장, 박물관도 폐쇄되고 격리하거나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가족 이외 사람들과의 실내 모임이 금지된다.  


인스리 주지사는 "오늘은 워싱턴주의 지난 100년 역사 가운데 공중보건이 가장 위험한 날"이라면서 "팬데믹이 우리 주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이를 방치할 경우, 병원과 시체공시소가 감당하지 못하고 코로나19 환자들이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주지사의 새로운 명령은 이미 원격수업을 실시하는 학교나 법원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자체적인 지침에 따라 운영되고 있는 탁아소도 대상에서 제외된다.



 
0 Comments